오타에 관대해 지지 말자 생각의 고고학

새로운 사람들과 이메일을 몇 번 주고받으면서 가장 무서운 경험 중 하나는 오타가 가득한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는 순간일 것입니다.

경험적으로 보면 오타를 자주 내는 사람일 수록,

  • 이메일에 첨부파일 없이 발송하는 경우가 많고 (필요함에도)
  • 사내 메일에 고객을 참조로 하는 경우도 있고
  • 자신의 아웃풋, 마지막 한 글자에 대한 집착이 덜하며
  • 무엇보다 자신의 실수에 관대한 편
입니다. 

지나친 일반화 일 수 있지만, 요새는 오타를 보는 순간 소름이 돋을 정도로 무섭습니다.

오타로 표현할 수 있는 완벽함은 99와 100을 결정짓는 중요한 차이입니다.

조직에서는 능력이 99인 사람 열 명 있는 것 보다 100인 사람 한 명이 훨씬 더 소중한 자원입니다.
어떤 부분에서 비교우위가 있느냐, 를 놓고 경쟁하는 사회에서는 바로 그 오타 하나의 차이가 99와 100을 만드는 중요한 요소이니까요.

90년대 삼성이 내수시장에서 이길 수 있었던 것은 99가 아닙니다. 극성스러울 정도의 AS서비스는 상대적으로 100에 가까운 경험이었죠. 물론 LG도, 센츄리 에어컨도 AS가 정말 괜찮았습니다. 하지만 삼성이 약간 더 괜찮았죠.

바로 그 약간을 위해 오늘도 야근을 하며 블로깅을 하면서 오타를 찾고 있네요.. :)

덧글

  • Roland_Kou 2009/08/26 09:33 # 답글

    으음.. 예전에 자질이라는 단어에서 ㄹ을 빼고 오타를 내서 큰일 낸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뭐 그리 흥분해서 타이핑을 했는지는 지금 와서는 의문이군요....
  • asteray 2009/08/27 18:43 #

    공감가는 오타네요;;
  • 라빈 2009/08/26 21:12 # 답글

    요즘 청소년들을 보면 일부러 오타를 내어 채팅을 하는걸보면 씁쓸하더군요

    뭐 저도 청소년이다만 제가 약간 결벽증따위의 증세가 인터넷하면서 생겨

    오타를 보면 뭐랄까 찜찜해서 일단 고치고 보는 :D
  • asteray 2009/08/27 18:44 # 답글

    오타 줄이기가 생각보단 쉽지 않습니다 : )
  • Matthew 2009/12/27 20:46 # 답글

    정말 진심으로 공감하고 있는 글입니다.
    Attitude의 차이가 곧 Performance의 차이를 만든다고 생각하는 점에서 제 의견이 Aseray님의 생각과는 조금 다르긴 하지만, 저 또한 요근래에는 오타에 매우 민감해져 포스팅시에도 주의하고 있지요. 심지어 과거 포스팅을 다시 읽다가 오타가 발견되면 그 자리에서 바로 고쳐버리곤 하죠^^;
  • asteray 2010/01/03 13:51 #

    Attitude의 차이도 굉장히 중요하지요. 다만 근래는 Attitude가 지나치게 상향평준화 되어버려 아주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Attitude로 승부를 볼 만한 사람이 많이 있는 것 같진 않습니다. :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