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대학교 - 틀린 것이 아니야. 다른 것이야. Et Cetra

극장에서 내린 지는 조금 된 몬스터 대학교를 이제야 보게 되었네요.
픽사 작품을 볼 때마다 이제 모든 작품들은 토이스토리3라는 시대의 명작을 어떻게 뛰어넘을 지, 혹은 따라갈 수 있을 지로 평가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걸작이 너무나 일찍 나와버린 행운/비운의 픽사..



캐릭터를 다시 살린 프리퀄


모두 아시다시피 이 작품은 몬스터 주식회사의 프리퀄입니다.

몬스터 주식회사와의 연결성은 크지 않은데, 몬스터 주식회사를 만들 때 여러 작품을 염두에 두지 않고 만들어 이번 작품은 스토리의 연결성보다는 주요한 캐릭터들을 다시 살리는 프리퀄입니다.

픽사의 연출과 그래픽은 사실상 거의 최고의 수준이기 때문에 이제 궁금한 것은 그들은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것인가에 대한 것입니다. 토이스토리3에서 보여준 만남과 이별에 대한 완벽한 스토리텔링과 메시지를 본 뒤로는 개인적으로 '픽사라면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것인가?' 가 더욱 궁금했던 것 같습니다.



틀린 것이 아니야, 다른 것이지.



몬스터 대학교의 주제를 한 마디로 요약하면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라고 할 수 있는데 픽사답게 이러한 통속적인 주제를 잘 풀었습니다.

특히 내러티브를 전개할 때 주인공의 성격이 입체적이지 않으면 관객 입장에서는 굉장히 지루하게 느껴지는데 이번 몬스터 대학교는 평면적인 주인공의 성격만으로 스토리를 끝까지 이어 나갑니다.

캐릭터에 의존하는 애니메이션에서는 굉장히 도전적인 시도입니다. 갑자기 초인적인 능력을 갖거나 우연히 문제를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deus ex machina..) 결말이 현실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무섭지 않은 주인공은 무섭지 않은 체로 영화가 끝나버릴 수 밖에 없는 것이죠. 

'노력하면 운이 따른다' 가 아니라 '노력해도 할 수 없는 것이 있다' 는 메시지를 거의 마지막까지 전달합니다.



무서움에서 놀라움으로


그러나 여기서 이야기를 꽤 현명하게 풀어나갑니다.

학장은 마지막에 '너는 나를 놀라게 했어(surprise)' 라고 하는데 '나는 나를 무섭게 할 수 없어(scare)' 라고 말하던 학장은 이제 '무서움'이라는 사회 주류의 잣대에서 벗어나 '놀라움'이라는 새로운 잣대를 만들어 내며 자신이 가지고 있는 평가의 기준을 조금 더 넓힙니다.

그리고 이러한 '놀라움'의 당위성을 만든 뒤 엔딩크레딧이 올라가는 동안 어떻게 놀라움이 그들의 인생을 바꿀 수 있는 지를 빠르게 보여줍니다.



그런데 모두가 공감할 수 있을까


절대적으로 보이던 '무서움'이란 가치에서 벗어나 주인공은 자신만의 가치를 만들어 나갑니다.

문제는 '실패를 통해 발견하는 자신만의 가치' 라는 경험이 대중의 정서적 공감을 이끌어 내기에는 조금 어렵다는 점입니다.


토이스토리의 우정, 이별, 만남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주제이지만
다른 가치로도 성공할 수 있다는 부분은 특히 한국사회에서 쉽게 겪기 힘든 경험입니다.

'공부를 못한다, 돈을 벌지 못한다, 결혼을 하지 못한다' 는 사회 주류의(통속적인) 가치을 벗어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라는 성공사례는 아웃라이너로 평가되며 희망을 주는 존재로 비추어질 뿐이지
대다수에서 공감되는 정서(나도 저렇게 해야지)까지는 이끌기 어렵습니다.


대중은 영화에서 '환상적인 판타지'를 기대하지만, 몬스터 대학교에서는 '현실적인 판타지' 를 보여주고 있어 대중들이 느끼기에는 조금 허무한 결말로 비추어 지는 것 같습니다. 

마치 광해의 마지막을 본 뒤 느껴지는 허무함과 비슷하죠. (이러한 허무함의 최고는 역시 추적자..)




개인적으로 픽사의 이러한 시도는 굉장히 인상 깊었습니다. 사회 주류의 가치를 대변하는 전통적인 디즈니 만화에서 벗어나 픽사는 '나 할 말이 있어' 를 잘 전달하는 느낌입니다. 물론 개인적 느낌은 다르겠습니다만.. ^^;


스토리도, 연출도, 특수효과 모두 좋았던 몬스터 대학교였습니다.


*몬스터 대학교를 보셨다면 이 웹사이트 방문을.. http://monstersuniversity.com/edu/
 때론 환상이 현실에 더 가까울 때가 있습니다. ㅎ



**영화를 주제로 오랜만에 열심히 글을 썻더니 올라가기 힘든 영화밸리에 올라갔네요. 감사합니다.




덧글

  • 하경 2013/10/13 23:51 # 답글

    웹사이트ㅋㅋㅋㅋㅋㅋ 일단 웃고 왠지 '입학'을 눌럭 보게 되네요ㅋㅋㅋ
  • hombrenormal 2013/10/13 23:54 #

    저는 처음보고 진지하게 admission 눌러봤습니다. 고퀄의..
  • hombrenormal 2013/10/13 23:56 #

    자세히 보니 프로필 이미지가 Giant rubber duck 이군요. 한강에도 띄우면 좋을텐데 말이죠. ^^
댓글 입력 영역